부산

검색
  • 0
닫기

차별금지법 반대와 예배회복을 위한 악법 동향 세미나 성료

0

- +

지난 10일, 부산 세계로교회에서 차별금지법 반대와 예배회복을 위한 악법 동향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교회가 당면하고 있는 비성경적 악법들의 동향을 설명하는 세미나가 부산에서 열렸다.

악법저지대책위원회(위원장 원대연 목사)는 지난 10일, 부산 세계로교회에서 악법 동향 세미나를 열고, 차별금지법 반대와 자유로운 예배 회복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첫 번째 강사로 나선 이상규 교수(고신대학교 명예교수)는 "교회가 방역 수칙을 준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전국 교회에 행정명령을 하달하는 것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 "정부와 언론이 교회를 집단감염의 진원지로 몰아세우고, 자유로운 예배를 제한하고 있다"며, "예배를 포함한 종교행위의 자유를 위해 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후 김영길 목사(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사무총장)가 '예배의 회복이 최우선이다'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이어갔다.

김 목사는 "교회와 가정, 정상적인 국가를 위협하는 각종 악법들이 제정되어 심각한 수준에 있다"며, "차별금지법으로 인해 출산율이 저하되고 고령화 심화와 부채 증가 등의 국가적 위기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방역을 빌미로 예배 자유가 침해되고 있다"며, "각종 헌법소원과 소송 및 언론활동을 통해 예배의 자유를 찾는 일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신총회 총회장 박영호 목사는 "오늘 세미나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고, 삶에 적용하여 하나님의 교회를 지켜내고 예배의 자유를 완전히 누리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드려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고신총회는 예배회복을 위한 헌법소원 지원금으로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대표 김승규 장로, 이하 예자연)에 1차 지원금 3천만원을 전달하였으며, 악법저지대책위원회와 예자연이 함께 헌법소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